나, 다니엘 블레이크 (I, Daniel Blake, 2016)

나, 다니엘 블레이크

나, 다니엘 블레이크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영국의 사회 보장 체계는 보는 내내 답답했다. 물론 영화 내 모습은 사회 보장 체계 전체가 아닌 실업과 질병 수당에 한정한 것일지도 모르겠지만. 상담원은 기계적인 원칙만을 강조하며 조금이라도 항변하는 이에게는 보안 요원을 불러 쫓아내고, 나쁜 선례를 남기면 안 된다는 이유로 친절히 도와주는 일조차 금한다.

우리나라는 어떨까. 그런데 우리나라도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인다는 글도 있다.

이 영화 전에 본, ‘내 어깨 위 고양이 밥’이 생각났다.

You may also like...

Facebook Auto Publish Powered By : XYZScripts.com
%d bloggers like this: